> Home > 말씀 > 목회자코너
 
세 사람을(축복하기. 밥 먹기!)(654호 2019, 6,9)
김명국 2019-06-08 11:58:24 9

세 사람을 (축복하기, 밥 먹기!)

 

 

지난 주간에 좋은 책을 한권 읽었습니다. 호주에 있는 친구 목사님이 소개해 준 세상을 놀라게 하라!"(마이클 프로스트저, 넥서스)라는 책인데 붙잡는 순간에 단숨에 읽어 내려갔습니다.

 이 책의 핵심의 내용도 그렇지만 무엇보다 실천적인 생활 습관을 바꾸어 나가는 일에 구체적인 제언과 그 결과가 놀라운 것이였습니다. 복음을 세상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놀랍게도 단순한 방법, 즉 삶으로 전도하는 크리스천의 다섯 가지 생활 습관이라는 부제를 달고 있습니다.

 

우리가 잘 아는 내용입니다. 첫째는 한 주간 세 사람을 축복하라, 둘째는 한 주간 세 사람과 식사하라(둘 다 그 중에 한사람은 우리 교회 교인이 아니어야 한다)

 

성도들이라면 누구든지 자신의 삶을 통하여 자연스럽게 전도하기를 원하는데 그 구체적인 방법이 쉽지 않음을 느낍니다. 특별히 우리가 가정교회로 영혼구원하는 일이 목장에서 일어나기를 소원하여서 기도하고 애쓰고 있는데 이에 도움이 될 만한 구체적인 제언이 있었습니다. 목장을 집에서 섬기면서 이웃을 초대하는 일에 익숙해진 우리는 이미 알고 있는 것들이지만 그것이 정말 그렇게 파워가 있는 것인지를 우리 스스로 알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.

그래서 목장으로 초대하기 전에 먼저 개별적으로 내 주변의 사람을 만나 같이 밥 먹는 일부터 한걸음씩 시작해 보라는 것입니다. 한주에 세 명과 식사하되 그중에 한 명은 믿지 않는 사람과 꼭 해보라는 것입니다. 거창하지 않아도 그냥 직장에서 식사시간이나 가벼운 분식집이나 기타 등등 그냥 밥부터 먹어 보라는 것입니다. 그리고 때가 되면 목장으로 초대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 질 것입니다.

 

저자가 로마황제 율리아누스(AD 331-363) 칙령의 글을 다음과 같이 인용하면서 초대 기독교인들이 로마제국내에서 어떤 식의 삶을 살았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. 그런 삶의 원리를 지금 이 시대에도 여전히 유효한 하나님의 방법임을 소개하고 있었습니다. “ 그들은 낯선 자에게 자선을 베풀고, 죽은 자의 묘지를 손 봐주고, 성인처럼 가장하는 삶을 사는 바람에 그리스도인들이 급증하는 것을 왜 관측하지 못한 것이더냐? 짐은 그런 미덕 모두를 확실히 실천해야만 한다고 믿노라.. 불경한 갈릴리 사람들이 자국의 빈민뿐 아니라 로마인까지 후원하고 있으니, 만인이 보고서 우리가 제 백성 하나 변변히 돌보지 못한다고 하니 이는 수치로다

 

매주 의지를 가지고 세 사람을 위해 축복기도하고, 세 사람을 만나 식사하렵니다!

         
한달에 한번 감사헌금하기!(655호 2019, 6, 16) 김명국 2019.06.16
현재 이대로 괜찮습니까?(653호 2019, 6, 2) 김명국 2019.06.01
 
 
 
Namsong Church  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20길 22 (우) 05822
              TEL : 02-449-1838,1839     FAX : 02-449-1837